통일농구대회 선수들과 관계자들이 평양에 도착했습니다. 평양 순안공항에서 웃으며 선수들을 맞이하는 북측 관계자들, 평양 려명거리도 보입니다.


북측의 원길우 체육성 부상은 "이번에 북과 남이 다 같이 독도 병기된 깃발을 아시아 경기 때 띄우는 게 겨레의 한결같은 소망이고 온당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아시안게임 한반도기를 언급했습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남측 주민들의 따뜻한 마음, 또 화해 협력을 바라는 마음을 안고 왔다"고 말하자 원길우 부상은 "북남 화해협력, 평화번영의 대통로를 열어나가는 데서 체육이 앞장선 데 대해 긍지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Posted by _겨레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