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장에는 ‘단숨에’가 울려퍼지고, 북측 선수 사인회가 펼쳐지는가 하면 남북 응원단은 그새 친해져 이야기꽃을 피웠습니다. 평창과도 사뭇 달랐던 자카르타. 자카르타에는 분단선이 없었습니다.


남북 정상이 판문점에서 분단선을 넘나들었던 것처럼, 우리도 이렇게 분단장벽을 허물어 갑니다. 2018 아시안게임 원코리아 응원단의 현지 활동 소감을 담은 기사입니다.


오마이뉴스와 통일뉴스에 메인 탑 기사로 소개되었습니다.


얼마 전 팔렘방에서 카누 남북단일팀이 금메달을 목에 걸며 단일기가 시상대에 올랐다. 선수들은 아리랑을 함께 부르며 울고 웃었다. 국제대회에는 ‘코리아’의 메달이 공식 기록된다. 아시안게임 현장에서 남도 북도 아닌 ‘코리아’를 응원한 사람들. 6.15남측위원회가 한겨레통일문화재단등과 주최한 2018 아시안게임 ‘원코리아 공동응원단’의 활동 소감을 전한다. / 편집자 주



[오마이뉴스] 

지금 자카르타에는 분단선이 없어요

[아시안게임 남북공동응원단 참가기] 남북 응원구호 '단숨에'가 등장한 사연



[통일뉴스] 

자카르타에는 분단선이 없었다

스포츠를 넘어 ‘단숨에’ 가까워질 남북을 기대하며








Posted by _겨레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