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경기 첫 남북공동입장.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안게임 개막식에서 남측 펜싱 김선미 선수가 휠체어를 밀고, 북측 수영 심승혁 선수가 단일기를 들었습니다. 경기장 전광판을 크게 메운 한반도기가 멋집니다. 이번 개막식의 주제는 '우리는 하나'였다고 합니다. 개막식에 가장 어울리는 순간이 아니었을까 합니다.


남북은 이번에 역시 처음으로, 수영과 탁구에서 단일팀을 꾸립니다. 서로를 도와 하나의 팀으로 뛸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합니다.




두 손 잡은 남북 전민식-정현 단장 사진= 연합뉴스






Posted by _겨레하나